책상에 앉아있으면 무릎이 시린 나이가 되었어요. 작년까지는 괜찮았는데. ㅠㅠ 그래서 무릎담요를 하나 샀습니다.

원래는 무한도전 무릎담요를 사려고 했는데, 재고가 없어서 판매를 하지 않더라고요. 재입고 날짜라도 알려주면 기다렸다가 살 텐데 그런 계획도 없는 듯 보였습니다. 그래서 다른 걸 샀어요.

손난로 쿠션담요라고 손을 넣을 수 있는 주머니도 있고, 쿠션으로도 쓸 수 있는 무릎담요요. 겨울에는 무릎담요로 쓰고 봄, 여름에는 쿠션으로 쓸 수 있을 것 같아서 샀지요.

쿠션 옆구리에 주머니가 있어서 그 사이로 손을 넣을 수 있는데 그걸 손난로라고 표현했네요.

담요는 일반적인 무릎담요와 크게 다르지 않아요. 천이 부드럽고 따뜻합니다.

쿠션은 그냥 천 커버가 아니라 약간의 솜 같은 게 들어있어요. 담요없이 사용할 정도는 아니고요. 안에 담요를 말아서 넣으면 푹신푹신한 느낌이 더 있네요. 솜 없이 그냥 담요만 넣었다면 이 정도로 푹신푹신하지는 않았을 것 같아요. 이 솜이 한 군데 뭉쳐져 있어서 잘 풀어서 써야 하고요. 담요를 넣어야 쿠션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, 이 과정이 매우 귀찮을 것 같아요. 그래서 쭉 쿠션으로 쓰든가 쭉 담요로 쓰든가 할 것 같아요.

디자이너가 만든 상품이라서 그런지 디자인이 귀엽습니다. 사진에 보이는 것만큼은 아니지만, 실물도 상당히 귀여워요. 나이 어린 여학생들이라면 좋아할지 모르겠지만, 성인들이 쓰기에는 약간 창피할 것 같아요.

그래서 담요는 가지고 다니면서 쓰겠지만, 쿠션은 가지고는 못 다니겠네요. 집에 오래돼서 안 쓰는 베개가 있는데 거기서 솜 빼다가 넣어서 집에서만 써야겠어요.

쿠션으로도 쓰고 담요로도 쓰려도 샀는데, 그냥 쿠션따로 담요따로 산 것과 다르지 않네요.

곰돌이 손난로 쿠션담요 구입 후기 - 종류

 

곰돌이 손난로 쿠션담요 구입 후기 - 옆구리 손 넣는 주머니

 

곰돌이 손난로 쿠션담요 구입 후기 - 담요를 넣는 모습

 

손난로 쿠션담요

 
신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