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답 노트 만들기는 비교적 많이는 하는 학습법이라서 다들 아실텐데요, 놓치지 쉬운 부분이 하나 있어요.

"오답"이라는 단어에 집중하다보니까 그 진짜 의미를 놓치는 거죠.

문제집에서 문제를 풀고 채점을 하는데, 답이 맞았는지 틀렸는지만 확인하죠. 그러면 안되요. 맞은 문제든 틀린 문제든 답안지의 풀이를 보고, 내 풀이법과 비교해 봐야 해요.

그래서 내 풀이법이 맞는지 틀린지, 틀렸다면 어디가 틀렸는지, 내 풀이법에 오류가 없더라도 답안지의 풀이법이 더 쉽고 간단한지 등을 비교해보는 거죠.

오답 노트 만들기의 핵심

결과만 놓고 틀린 문제만 골라서 따서 오답 노트를 만드는데요, 여기서 중요한 건 틀린 문제가 아니라 모르는 문제로 오답 노트를 만들어야 한다는 거예요.

틀린 문제, 맞은 문제로 구분짓다 보면 문제가 생기는데요.

예를 들어서 공식도 다 맞고, 대입도 잘 했는데, 단순한 계산을 잘못하거나 착각해서 틀린 문제가 있을 수 있어요. 덧셈을 잘못했다던가, A가 얼마인지 물었는데, 답을 B를 골랐다든가 하는 문제요.

그런 문제는 아는 문제예요. 오답 노트에 적을 이유가 없어요. 오답 노트를 만드는 건 오답 노트를 만드는 과정에서 그리고 나중에 이 노트를 보면서 복습을 하려는 건데요. 이미 아는 문제를 뭐하러 또 시간 들여서 공부하나요? 그건 시간 낭비일 뿐이에요.

반대로 찍어서 맞은 문제, 풀이를 해놓고도 긴가민가했는데 정답은 맞은 문제들은 맞혔지만 모르는 문제예요. 오답 노트에 적어야 해요.

이런 문제를 안 적으면 나중에 똑같은 유형이 나왔을 때 다시 같은 방법으로 맞는 건 거의 불가능하죠. 그래서 반드시 복습이 필요한 문젱예요.

핵심은 오답 노트는 답이 틀린 문제를 적는 게 아니라 답을 구하는 풀이 과정을 모르는 문제를 적는다는 거죠.

그리고 오답 노트를 만들 때, 내가 어디에서 왜 틀렸는지를 표시해 두세요.

공식에 대입하는 과정에서 틀렸는지, 나온 결과를 해석하는 과정에서 틀렸는지 등이요. 

함께 보면 좋은 글

가장 좋은 공부법은 나에게 맞는 공부 방법입니다.
수학 공부 방법 - 난이도별 학습
공부방법 소개 - 공부는 간식 먹듯이
수포자를 위한 책이 나왔네요.